왕릉

홈 아이콘 역사/문화 왕릉
  • 1508745386@02역사문화-01왕릉-01서오릉 (2).jpg
    서오릉  상세보기
    세계문화유산의 숨결 짙은 조선왕릉서오릉은 조선왕릉 40기 중 5기가 함께 자리하고 있는 곳이다. 세조의 세자였던 장(후에 덕종으로 추존)이 사망하자 풍수지리상 능지로서 좋은 이곳이 추천되어 경릉터로 정함으로써 능지로 선택이 되었다. 이후 창릉, 명릉, 익릉, 홍릉이 들어서면서 큰 왕족의 능이 무리를 이루어 ‘서오릉’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 이외에도 명종의 아들인 순회세자의 순창원과 영조 후궁 영빈 이씨(사도세자의 생모)의 수경원, 숙종의 후궁으로 질투심이 많았던 장희빈의 대빈묘가 있다. 구리시에 있는 동구릉 다음으로 큰 조선왕릉이며 잘 관리되고 있는 왕릉의 위엄과 고즈넉한 자연경관에 많은 이들이 찾는다.
  • 1508745560@02역사문화-01왕릉-02서삼릉 (3).JPG
    서삼릉  상세보기
    고즈넉한 조선 왕릉에서 역사를 만나다서삼릉은 조선조 제11대 중종의 계비 장경왕후 윤씨의 희릉, 제12대 인종과 인성왕후 박씨의 효릉이 자리하여 중종과 인종 2대의 능지로 사용되기 시작하였다. 그 뒤 명종과 숙종 이후 조선 말기까지 후궁, 왕자, 공주, 옹주 등 왕실 묘 51기와 역대 왕과 왕족의 태가 안장되어 있는 태실이 조성되어 있다. 1864년(고종1년) 제25대 철종과 그의 비 철인왕후 김씨의 예릉이 들어서면서 ‘서삼릉’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
  • 1505383644@02역사문화-01왕릉-03고려공양왕릉 (1).jpg
    고려공양왕릉  상세보기
    몰락한 고려왕조의 한을 만나다고려 마지막 왕인 공양왕과 그의 부인 순비 노씨와 함께 묻혀 있는 왕릉이다. 조선초 1394년에 조성되었으며 무덤 양식은 쌍릉 형식으로 비석, 상석, 석등, 석호, 문인석, 무인석 등 능 주위에 배치 된 석물들은 고려 왕릉의 전통적인 특징대로 소박하다. 왕을 따라다녔다는 삽살개가 석수가 되어 왕과 왕비가 호수에 빠져죽자 그 위치를 알리고는 빠져죽은 뒤 이곳 무덤에서 주인을 지키고 있다. 왕릉이라고 하기에는 옹색하여 망국의 한을 지닌 고려의 뒷모습을 보는 듯하다.